전체메뉴
박문성 “대한민국-바레인, ‘이못싸’ …포메이션 Ctrl C→Ctrl V” 혹평
더보기

박문성 “대한민국-바레인, ‘이못싸’ …포메이션 Ctrl C→Ctrl V” 혹평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23 10:37수정 2019-01-23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박문성 축구 해설위원이 한국과 바레인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을 두고 “이겼지만 못 싸운 ‘이못싸’ 경기였다”고 혹평했다.

박 해설위원은 2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가장 큰 불만은 누군가가 ‘도대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어떤 축구를 하고 싶은 것이냐’라고 물어봤을 때 한 줄로 정리가 가능하냐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벤투 감독의 전술적 특징이 없다고 지적한 것.

이어 “조현우의 선방 능력에도 불구하고 김승규를 쓰는 건 김승규가 후방 빌드업, 그러니까 발을 잘 쓰는 골키퍼라는 이유 때문 아니냐”라며 “후방 빌드업 같은 축구를 하겠다고 만들어 놓은 건데, 우리가 지금 4경기 동안 그 축구를 보여줬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기 색깔의 축구를 하면서 경기 결과가 좀 나오면 모르겠는데 내용도 안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한 박 해설위원은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졌다고 하면 빠진 것에 대처를 해야 한다. 그러면 플랜 B가 뭐냐고 물어보고 싶은데, 선발 포함해서 포메이션을 컨트롤 C+컨트롤 V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청용이 한국을 오갔고, 손흥민이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라인업을 고수하는 것에 대해서 고민을 해봐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희찬이 득점을 기록하며 자신감을 회복한 것에 대해선 긍정 평가했다. 그는 “지금까지 우리의 공격이나 플레이가 황의조, 손흥민에게 집중되어 있었다. 그러니까 이를 분산시켜 줄 수 있다는 점에서 황희찬이 자신감을 (회복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승우가 어떤 가능성이나 변화의 지점을 가졌다고 하는 것도 앞으로 긍정적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