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민정-총리실-감사원 ‘공직기강 협의체’ 신설
더보기

靑민정-총리실-감사원 ‘공직기강 협의체’ 신설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1-23 03:00수정 2019-01-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음주운전-골프접대 등 감찰 강화 청와대는 공직 사회의 감찰을 강화하기 위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국무총리실, 감사원이 참여하는 ‘공직기강 협의체’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 출범 3년 차를 맞이하면서 최근 음주운전, 골프 접대 등 공직 사회 전반에 걸쳐 기강 해이가 심화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며 “공직기강 해이가 공직사회의 부정부패, 무사안일로 이어진다면 정부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정책 사업의 추동력이 크게 악화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음주운전과 골프 접대는 모두 지난해 청와대에서 벌어진 일. 지난해 김종천 전 대통령의전비서관은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됐고, 감찰반(옛 특감반)에서 활동했던 일부 직원들은 근무 시간에 골프 접대를 받았다.

협의체는 분기에 1회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특정 현안 발생 시 수시회의도 개최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특히 뇌물수수, 기밀 누설, 채용 및 인사 비리 등을 중대 범죄로 규정하고 적발된 중대 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주요기사
#청와대 민정-총리실-감사원#‘공직기강 협의체’ 신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