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 철거 반대”
더보기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 철거 반대”

이인모 기자 입력 2019-01-23 03:00수정 2019-01-23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선군민 투쟁결의대회 22일 개최… 군청 앞 집회에 1500여 명 참가
합리적인 보존 방안 제시 촉구
강원 정선군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 철거에 반대하는 정선군민 투쟁결의대회가 22일 군청 앞 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원상 복원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선군 제공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경기장으로 활용된 강원 정선군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 철거에 반대하는 정선군민 투쟁결의대회가 22일 군청 앞 광장에서 1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결의대회는 정선지역 161개 기관·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 투쟁위원회’가 발대식을 갖고 14일 공식 출범한 뒤 개최한 첫 행사. 참가자들은 머리띠를 두르고 피켓과 현수막을 든 채 “철거 반대”, “복원 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유재철 투쟁위원장은 “올림픽 유산인 알파인경기장을 후손에게 남겨줘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는데도 산림청과 환경부는 건설 당시 완전 복원이라는 원칙만을 고수한 채 경기장을 송두리째 철거하려는 잘못을 범하고 있다”며 “4만여 정선군민의 뜻이 관철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박승기 투쟁위 부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정부 부처는 명분이 약한 원상 복원만을 앵무새처럼 되뇌고 있다”며 “청와대는 대통령의 유산 보존 약속 미이행에 대해 명확히 밝히고, 정부는 알파인경기장의 합리적인 보존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은 당초 전면 복원을 전제로 조성됐지만 강원도와 정선군, 지역 주민들은 올림픽 유산 보존과 관광자원 활용, 막대한 복원 비용 등의 이유를 들어 전면 복원에 반대해 왔다. 원형 보존이 어렵다면 곤돌라와 관리도로의 존치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산림청은 전면 복원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강원도에 복원 명령을 통보했고 미이행시 행정대집행에 나설 방침이다.


이 같은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강원도와 강원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20일 문화체육관광부, 산림청, 환경부, 환경단체와 전문가, 정선군, 올림픽 경기단체 대표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도는 이 합의기구에서 도출되는 사회적 합의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그러나 투쟁위원회는 “정선군민은 곤돌라와 관리도로 존치 이외에는 한발도 물러설 수 없다는 것이 일관된 요구이기 때문에 강원도가 정부에 제안한 합의기구 구성안은 의미가 없다”며 “합의기구에 참여할 명분도 없고, 참여하지도 않겠다”고 밝혔다. 투쟁위는 “다만 합의체에서 합리적 존치 문제를 포함해 모든 문제가 함께 논의될 수 있다면 그때는 정선군도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정선군민들은 지난해 12월 6일부터 경기장 입구 진입로에 철조망과 초소를 설치해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2018 평창 겨울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