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잦은 부상+외부 잡음에도 의연한 벤투 감독의 리더십
더보기

잦은 부상+외부 잡음에도 의연한 벤투 감독의 리더십

뉴스1입력 2019-01-22 16:23수정 2019-01-22 16: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DB © News1

아시안컵에 출전 중인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선수들의 잦은 부상과 외부 잡음에도 전혀 동요하지 않고 다음 경기만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른다.

이제 한 경기만 져도 대회를 마감한다. 이전보다 더 높은 집중력을 갖고 매 경기를 치러야 한다. 자칫 잘못하면 일찌감치 짐을 싸야 한다.


한국 대표팀은 온전히 경기에 집중할 수 없는 여건이다. 대회 직전 나상호(광주)를 시작으로 이재성(홀슈타인 킬), 기성용(뉴캐슬) 등 부상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결국 나상호는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로 교체됐고 기성용은 소속팀으로 돌아갔다. 이재성은 첫 경기에 나온 뒤 16강전까지 출전할 수 없는 처지다.

주요기사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대표팀 팀 닥터의 전문성이 떨어지고 의무팀 스태프가 불화로 대표팀을 떠났다는 보도가 연달아 나왔다.

여기에 이승우가 조별리그 3경기 내내 출전하지 못하자 물병을 걷어차는 논란거리를 제공했다. 이와 관련해 대한축구협회가 선수 기용에 개입한다는 말까지 나오면서 대표팀 분위기는 어수선해졌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의연하고 차분하게 결과를 내면서 위기를 돌파하고 있다. 부상자가 발생해도 새로운 선수를 투입하고 전술에 변화를 주면서 해결책을 찾아 3연승을 달렸다. 4골에 그쳐 아쉬움이 있었지만 수비에서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점차 경기력이 나아져 다음 경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지난 21일 열린 사전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언론에서 의무팀에 대한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팀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 그저 다음 경기를 어떻게 준비할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외풍에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부임한 뒤 10경기 동안 패배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이런 이야기가 흘러나오는데 패배했을 때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궁금하다. 지켜보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이청용(보훔)이 가족 결혼식 참석 차 대회 도중 한국에 다녀오는 것을 허락하는 등 선수들에게 편의를 충분히 제공하고 있다. 동시에 외부에서 대표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는 앞장 서 선수들을 보호하고 있다.

이런 벤투 감독의 리더십은 선수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팀이 갖고 있는 또 하나의 힘이다.

(두바이(UAE)=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