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3·1운동, ‘혁명’으로 명명해야…공식명칭 변경 검토”
더보기

이해찬 “3·1운동, ‘혁명’으로 명명해야…공식명칭 변경 검토”

뉴시스입력 2019-01-22 12:29수정 2019-01-22 1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지금까지 3·1운동을 ‘운동’이라고 불러왔는데 앞으로는 ‘혁명’이라고 명명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3·1운동-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학자들에게 연구를 부탁해서 내년부터 공식 명칭을 어떻게 쓸지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3·1혁명’ 명명 당위성에 대해 “(3·1운동은) 대한제국에서 민주공화제로 바뀐 큰 가치의 전환이자 국가 기본의 전환이기 때문”이라며 “한반도 모든 곳에서 국민이 만세 운동을 벌였기에 혁명이라고 명명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일 뿐만 아니라 100년을 시작하는 첫 해”라며 “지난 100년 동안 우리는 굉장히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왔다. 일제 강점기와 6·25 전쟁을 거치고 분단체제에서 70년을 살아왔는데 올해는 분단체제 종식을 고할 것 같다는 예감이 든다”고 기대했다.

주요기사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2월 말에 열리고 남북정상회담이 이어 열리면 비로서 분단체제 종식을 고하고 평화공존체제로 넘어가는 아주 중요한 전환기가 될 것”이라며 “이 전환기를 맞아 우리가 3·1운동-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는 것은 정말 뜻깊고 의의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분단체제를 극복하고 새로운 100주년을 잘 이끌어나갈 준비를 해야 한다”며 “우리당도 그런 역사 의식을 가지고 모든 당원, 국민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을 만들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3·1운동은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 의지를 전세계에 떨친 독립운동인 동시에 자발적인 민중운동이었다”며 “그렇기에 국민이 국가의 주인이 되는 대한민국 뿌리인 임시정부 수립까지 이어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지난 100년처럼 우리 앞에 놓인 역사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우리는 반드시 극복해 위대한 대한민국, 한반도 평화를 만들 것을 확신한다”면서 “그 길에 우리 민주당이 앞장 서겠다. 한반도 평화를 꽃피우는 데 함께 힘을 모으자”고 호소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함께 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해찬 대표 말씀처럼 3·1운동이 아니라 혁명으로 해야 한다”며 “동학난이 동학혁명으로 진화했듯이 (3·1운동) 101주년부터는 3·1혁명으로 명명돼야 할 것 같다”고 이 대표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는 또 “올해를 한반도 평화체제 원년으로 만들고 온전한 민주공화제를 이루기 위해 3·1운동 100년을 깊이 새길 필요가 있다”면서 “(오늘 출범식이) 온전한 민주공화제 발전을 위해 다시 한 번 새기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각 정당이 하고자 하는 일들이 있고, 이것이 서로 공감대를 얻으며 초당적 협력을 이룰 때 추진력이 생기고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전진한다”며 “그 상징적인 일이 바로 특위 출범이 아닌가 싶다”고 환영했다.

이어 “시작은 민주당에서 했지만 바른미래당도 열심히 돕겠다”며 “(특위에서) 100주년 기념사업을 전국민적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는데, 제가 다른 정당 대표들도 설득해 이런 사업이 전국가적으로 확대되는 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독립운동가 후손으로서 특위 위원장을 맡은 이종걸 민주당 의원은 “특위는 그 정신(3·1운동-임시정부)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법고창신이라는 마음으로 3·1운동-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 특위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의 실천과제를 명확히 하고 당의 역할을 정립하기 위해 출범한 것으로, 독립운동 노선 연구와 남북한 민간 교류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