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네이버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참여 안한다…경쟁력 고민”
더보기

네이버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참여 안한다…경쟁력 고민”

뉴시스입력 2019-01-21 22:13수정 2019-01-21 2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이버가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21일 “오는 23일 인터넷전문은행 인가심사 설명회에는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며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은 검토했지만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국내 인터넷 뱅킹 환경이 너무 잘 형성돼 있고, 1차로 출범한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또한 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이버만의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고 불참 이유를 밝혔다.


다만 네이버는 일본이나 동남아 등 해외 금융 시장에서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라인’을 통해 서비스를 확장키로 했다. 동남아의 경우 낙후되고 비효율적인 부분이 많고, 일본은 ICT 기업이 인터넷전문은행의 지분을 100% 소유할 수 있다.

주요기사

한편 국내에서는 지난 17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시행으로 네이버와 같은 산업자본도 인터넷전문은행의 주식을 34%까지 보유할 수 있게 됐다. 유력 사업자로 꼽혔던 네이버는 물론 인터파크와 NHN엔터테인먼트 등도 불참 의사를 밝히며 제3 인터넷전문은행 등장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