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박근혜정부에 책임’ 47.4%, ‘책임 없다’ 20.4%
더보기

황교안, ‘박근혜정부에 책임’ 47.4%, ‘책임 없다’ 20.4%

뉴스1입력 2019-01-21 15:20수정 2019-01-21 1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얼미터 여론조사…‘도의적 책임만 있다’는 24.5%
황교안 전 국무총리. © News1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정부의 국정농단에 대한 ‘실질적 책임’이 있다고 인식하는 의견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노종면의 더뉴스’의 의뢰로 지난 1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856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502명이 최종 응답을 완료하고(응답률 5.9%) 21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실질적 책임이 있다’는 인식이 47.4%로 나타났다.

‘도의적 책임만 있다’는 24.5%였고, ‘책임이 없다’는 응답은 20.4%였다. ‘모름·무응답’은 7.7%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대부분의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실질적 책임’이 있다는 인식이 높은 가운데 ‘실질적인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진보층과 중도층,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과 정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주요기사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대전·충청·세종, 서울, 경기·인천, 부산·경남·울산 지역에서, 연령별로는 20~50대에서 ‘실질적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대다수거나 우세했다.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대구·경북, 60대 이상에서는 ‘도의적 책임만 있다’는 응답이 대다수를 이뤘다.

반면 보수층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책임이 없다’는 응답이 각각 47.9%와 54.3%로 높게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