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손혜원, 문화융성 내세워 자기사업”
더보기

한국당 “손혜원, 문화융성 내세워 자기사업”

장관석 기자 입력 2019-01-21 03:00수정 2019-01-21 11: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혜원 파문]“맹탕 회견… 의원직 사퇴 마땅
與, 버거우니까 사실상 출당시켜”
야당은 손혜원 의원의 탈당 회견에 일제히 비판 포문을 열었다.

자유한국당은 20일 손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을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것 없는 맹탕 기자회견”이라고 일축하면서 “탈당이 아니라 의원직 사퇴가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정조사와 특검을 통한 진상 규명에 협조하라며 날을 세웠다.

한국당 산하 ‘손혜원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의 김현아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의) 실상은 민주당이 더는 손혜원 의원을 커버하기가 버겁다고 판단해 ‘출당’시킨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국가지원 사업을 악용해 사익을 추구했다는 법적 도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탈당으로 끝내겠다는 뻔뻔하고 오만한 민낯이 부끄럽다. 의원직 사퇴가 답”이라고 가세했고,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손 의원의 탈당은 아무 의미가 없다. 지역 기업과 지역 의원에 대해 아무 근거 없이 함께 검찰 조사를 받자는 태도는 목포 발전이라는 손 의원의 동기조차 의심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목포 문화 거리 융성을 위해 서울 용산구에 있는 나전칠기박물관을 이전하려 했다는 손 의원 주장이 개연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나전칠기박물관은 ‘2018 전국 문화기반시설 총람’에 등재돼 있지 않아 간판만 박물관으로 보인다”며 “(박물관이)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과 공예품을 판매하고 있고, 서울역에도 입점한 (손 의원이 세운) 하이핸드코리아의 운영 실태를 살펴보면 (손 의원 측이) 문화 융성을 빙자해 자기 사업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손 의원의 탈당 회견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함께한 것에 대해서도 말이 나왔다. 한국당 TF 위원장인 한선교 의원은 “게이트에 연루된 손 의원의 책임성 회견에 원내대표가 동행하는 것은 처음 보는 광경”이라며 “초권력형 비리의 범위가 아닌 그 권력이 어디까지인지를 파헤쳐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사건 실체를 밝히려 한다기보다 탈당한 손 의원의 후견인으로 비친다”고 비판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문화융성#자기사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