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주마들 따뜻한 겨울나기
더보기

경주마들 따뜻한 겨울나기

정용운 기자 입력 2019-01-18 05:45수정 2019-01-1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람들이 두꺼운 옷을 입는 것처럼 경주마들도 방한용 마의나 고무매트 등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한 아이템들이 있다. 운동을 마친 뒤 긴장한 근육을 풀기 위해 원적외선 온열 마사지를 받고 있는 경주마. 사진제공|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에서 활동하는 경주마들은 영하의 날씨가 계속되는 매서운 한파를 어떻게 버텨낼까. 한겨울에도 눈보라를 가르며 쉬지 않고 경주를 뛰는 경주마들의 생존 아이템이 화제다.

사람들이 겨울추위를 막기 위해 코트, 패딩 등 두꺼운 옷을 입는 것처럼 경주마도 겨울옷이 있다.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모직에 솜을 덧대어 만든 방한용 마의가 대표적이다. 한겨울에 말들은 경주가 없는 날 각자 마방에서 마의를 입고 휴식을 취한다.

경주를 뛰고 들어온 경주마 몸에서는 땀으로 인해 증기가 올라오는데 이때 말의 체온이 급격히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쉽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말 등에 재킷을 덮어주는데, 바람을 막고 방수가 되도록 폴리에스테르 재질로 만든다.


경주마는 무엇보다 다리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겨울철에도 다리 건강에 주력한다. 추운 날씨에 갑작스러운 근육 사용은 무리가 갈 수 있어 훈련 전 워밍업이 중요하다. 평소보다 운동 전 스트레칭을 두세 배 해주고 쿨링다운도 더 많이 한다. 운동을 마친 후에는 온수 샤워와 원적외선 온열 마사지로 근육을 풀어준다. 다리에 핫팩으로 찜질을 해주거나 보온을 위해 붕대를 감아두기도 한다.

관련기사

겨울에 흔히 발생하는 경주마 질병은 호흡기 질환이다. 사람으로 따지면 감기라고 할 수 있는 호흡기 질환이다. 예방하기 위해 말 관리사들은 무엇보다 한기 차단에 심혈을 기울인다. 마방은 콘크리트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바닥에서 한기가 올라올 수 있어, 고무 매트를 깔고 평소보다 많은 양의 짚을 깐다.

한국마사회의 이민현 수의사는 “말에게 온수를 충분히 제공하고, 마방의 급격한 기온 변화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겨울철 면역력 보강을 위해 발굽영양제, 관절강화제 등 각종 영양제를 추천하기도 한다”라고 전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