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규 여직원 성추행한 고양시 간부 공무원, 경찰 수사
더보기

신규 여직원 성추행한 고양시 간부 공무원, 경찰 수사

뉴시스입력 2019-01-17 14:53수정 2019-01-17 1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회식 중에 신규 여직원의 신체를 수차례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사실이 드러나 직위해제 된 경기 고양시 간부 공무원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산서부경찰서 관계자는 17일 “피해자와 가해자 A씨(6급)에 대해 검사지휘를 받아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양시 일산서구청 소속 A씨는 지난 3일 일산서구 대화동의 한 호프집 옆 자리에 앉은 신규 여직원 B(9급)씨의 신체를 만진 것으로 확인돼 감사실에서 조사를 받았다.


회식 당시 A씨는 함께 술자리 있던 직원들의 만류에도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A씨는 “술에 너무 취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시 감사에서 밝혔다.

시는 A씨를 즉시 직위해제 하고 조사를 마치고 중징계를 요청한 상태다. A씨는 인사위원회 등 절차를 걸쳐 징계수위가 결정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가 마무리 단계로 조만간 송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고양=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