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토토/소액으로 즐긴 축구토토 중국전, 적중도 잡았다
더보기

토토/소액으로 즐긴 축구토토 중국전, 적중도 잡았다

김도헌 기자 입력 2019-01-17 13:59수정 2019-01-17 1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전 승리로 소액 참여 문화와 무더기 적중 모두 잡았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16일(수) 알 나dis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한국-중국전을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매치 3회차에서 무려 3000명이 넘는 무더기 적중자가 탄생함과 동시에 평균 6000원 가량의 1인당 참여금액을 기록해 성숙한 소액 참여문화까지 함께 선보였다고 전했다.

이번 회차는 조 1위를 차지하기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한국과 무승부만 기록해도 선두를 확정 지을 수 있는 중국의 맞대결로 축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경기다. 그 관심을 증명하듯이 매치 3회차에는 무려 3만1271명이 게임에 참여했다.

한국은 에이스 손흥민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스트라이커 황의조가 성공시키며 앞서나갔고, 경기 내내 큰 위기 없이 후반 김민재의 추가골이 나오며 승점과 조1위, 그리고 강력한 우승후보의 자존심까지 모두 챙길 수 있었다.

그 결과 모두 3203명의 축구팬이 한-중전의 전반과 최종 스코어를 정확히 맞히며 참여금액의 8.3배에 해당하는 적중상금을 받아갈 수 있게 됐다.

이번 아시안컵 한국팀의 조별 예선 경기를 대상으로 발행 중인 축구토토 매치 게임의 경우 1차전 한국-필리핀전을 대상으로 한 1회차 때 1인당 평균 참여금액 6378원을 기록했고, 이어진 키르기스스탄전의 2회차에서도 6528원으로 집계돼 건전한 소액 문화를 확실하게 정착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아시안컵 조별예선 3차전 한-중전에서 한국이 한 수 위의 실력을 보이며 대표팀을 믿었던 애국 베팅족들에게 적중의 기쁨을 선사했다” 며, “뜨거운 열기에도 불구하고 건전한 소액참여 문화를 보여준 스포츠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앞으로도 케이토토는 더욱 성숙한 스포츠레저문화 정착을 위해 힘쓸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2019 AFC 아시안컵을 대상으로 발매하는 다양한 축구토토 게임에 대한 정보는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온라인 발매사이트 베트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동아]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