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혜원 보도 핵심? “고위공직자가 직무 연관 사업에 친인척 명의 투자 그 자체”
더보기

손혜원 보도 핵심? “고위공직자가 직무 연관 사업에 친인척 명의 투자 그 자체”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17 11:16수정 2019-01-17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혜원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목포 건물 투기’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관련 의혹을 처음 보도한 기자는 “손 의원 보도의 핵심은 고위 공직자가 자신의 직무와 연관된 사업에 가족, 지인들 명의로 투자를 한 행위 그 자체”라고 밝혔다.

김종원 SBS 기자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것이) 손 의원 보도를 결심하게 된 문제의식의 출발점이다. 집값이 얼마나 올랐냐는 그다음 문제”라고 말했다.

앞서 SBS는 15일 손 의원의 조카와 측근들이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전남 목포 한 구역에 밀집한 9채의 건물을 사들였고, 이후 이 일대가 지난해 8월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건물값이 폭등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16일에는 “처음 보도를 할 때만 해도 목포 문화재 거리 내 손 의원 관련 건물은 9채로 확인이 됐으나, 손 의원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재단 명의의 건물 1채가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 기자는 “목포 문화재를 얼마큼 사랑하는지, 정말로 자신의 재산이 증식되는 것을 원치 않는지, 손 의원의 마음속까지 알 수 없다”며 “손 의원의 문화재 사랑이 다 거짓이라고도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국회에서 피감기관인 문화재청에 목포 개발을 촉구하면서 목포에서는 가족, 남편 재단, 보좌관 가족의 명의를 집을 사들이는 것, 그리고 이렇게 사들인 집 10채가 모두 문화재 거리 지정 구역에 들어간 것은 상식선을 넘어선 것”이라며 “고위 공직자에게 요구되는 엄격한 자기 관리를 망각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평소 손 의원이 의정 활동을 보여준 문화재를 향한 애정과 열정이라면 굳이 10채씩이나 사지 않아도 목포 문화재를 충분히 지켜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 의원은 투기 의혹과 관련해 “미공개 정보 활용 의혹은 허무맹랑하고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문화재로 지정되면 시세차익을 얻을 수 없다. 오히려 문화재 지정을 막아야 아파트 재개발을 통해 금전적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상식”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문화재 지정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엄격히 이뤄졌고, 국회의원 1명이 좌지우지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었다”며 “저는 아파트 건설 중심의 재개발이 아니라 역사와 문화를 살리는 도시 재생이 필요하다고 계속 주장해왔다”고 강조했다.

지인들의 목포 건물 매입에 대해서는 “마구잡이식 재개발을 막고 목포의 역사적 가치를 지키고자 주변 지인을 설득해 건물들을 매입하도록 추천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투기로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비상식적 의혹 제기”라며 “매입한 건물을 되팔아 차익이 발생한 적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또 손 의원은 SBS의 보도에 대해 “문화재와 문화재 지정과정에 대한 무지에 근거한 보도이며 앞뒤를 생략한 짜맞추기 보도”라며 “향후 법적대응을 포함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