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손혜원 사퇴하고 검찰은 수사 나서야” 총공세
더보기

한국당 “손혜원 사퇴하고 검찰은 수사 나서야” 총공세

뉴시스입력 2019-01-17 10:43수정 2019-01-17 1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건물 투기 의혹을 ‘손혜원 랜드사건’으로 명명하고 집중 공세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김정숙 여사와의 친분도 부각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단순한 부동산 의혹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여당간사라는 신분, 영부인 친구라는 위세를 얻고 자기의 사익을 추구한 게 아니냐는 점이 국민이 생각하고 있는 의혹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손 의원이 어떤 분이냐. 문화체육관광위 여당 간사로 친문(친 문재인)의 상징으로 돼 있는 분”이라며 “영부인하고 아주 각별한 관계로 총선, 대선 선거캠페인 핵심 역할을 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실정법 위반이 명백히 드러나고 있다. 부동산실명법,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도 있다고 본다”라며 “국회 윤리위에 손 의원을 징계해달라고 징계요구안을 국회의장께 제출하겠다”라고 알렸다.

주요기사

이어 “국회 윤리위 징계 내용을 보면 제명까지도 가능하다”라며 “손 의원에게 마지막 기회 드리겠다. 본인 스스로 자신의 거취를 결정해야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덕흠 의원도 “1년 동안 집을 열 채 샀는데 투기가 아니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국민들이 봐도 어이가 없다고 말씀들을 할 거라 생각한다”라며 “즉시 검찰에서 수사에 나서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수희 비대위원은 “국회의원이 내부정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게 본질이 아니다”라며 “목포 근대가옥 개발을 빙자, 본인의 간사 지위를 이용해 세금을 투입받게 해서 ‘손혜원 랜드’를 만들려고 했던 것이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혜원의 사퇴를 요구한다”라며 “왜 사퇴해야 하는지는 본인이 2016년 박근혜 정권 청문회 때 했던 말을 돌아보면 이번 사건을 충분히 납득할 거라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공식 명명한다”라며 “임시국회 기간 안에 이런 부분에 대해 문체위, 행안위 의원 중심으로 실체를 밝혀나가겠다. 필요하다면 특별하게 의원님들의 연석회의나 회의체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