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접 나선 노영민 실장 “많이 도와달라”
더보기

영접 나선 노영민 실장 “많이 도와달라”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1-16 03:00수정 2019-01-16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기업인과의 대화]참석 기업인들과 일일이 악수나눠
‘1호 지시’ 재계 소통 본격 나설듯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 행사 참석을 위해 청와대를 찾은 기업인들을 가장 먼저 맞이한 인사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경제계 인사를 만나라”는 ‘1호 지시’를 받은 바 있는 노 실장이 자연스럽게 경제인들과 안면을 튼 것이다.

노 실장은 행사장 바깥에 서서 128명의 기업인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노 실장은 참석자들과 명함을 주고받으며 간단한 인사를 주고받았고, 이 때문에 노 실장과 악수하기 위한 긴 줄이 생기기도 했다.

노 실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반갑다. 많이 도와 달라”고 인사한 뒤 명함을 주고받았다. 구광모 LG 회장은 연장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에게 노 실장과의 악수 순서를 양보하기도 했다. 노 실장은 최태원 SK 회장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했고, 최 회장은 “고생 많이 하시겠다”고 답했다. 이어 노 실장은 중견, 중소기업 등 다른 기업인들과도 인사했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노 실장이 본격적으로 경제계 인사들과의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노 실장은 정치권에 입문하기 전 중소기업을 운영한 바 있어 기업인들의 입장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날 행사에서 나온 건의사항 등을 토대로 경제계와의 교류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영접 나선 노영민 실장#재계 소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