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도 “해양쓰레기 해결 위해 인력 대폭 확충”
더보기

제주도 “해양쓰레기 해결 위해 인력 대폭 확충”

임재영 기자 입력 2019-01-15 03:00수정 2019-0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지역 해안으로 밀려드는 각종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인력이 확충된다.

제주도는 해양쓰레기 수거 전담 ‘청정제주 바다지킴이’를 기간제 근로자로 상시 채용해 담당지역별로 책임정화를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는 바다지킴이 제도는 2017년 122명으로 시작했으며 지난해 113명에서 올해 152명으로 증원한다. 바다지킴이 신분을 종전 비정규직에서 올해 기간제 근로자로 전환했다. 21일부터 2월 22일까지 모집 공고 및 면접을 거쳐 최종 대상자를 선발한다. 채용 시 체력검정 시험을 추가했고 임금 지급 기준을 생활형 임금 지원으로 변경·조정했다.


바다지킴이 활동 기간은 종전 6개월에서 최대 9개월로 연장했다. 이기우 제주도 해양산업과장은 “바다지킴이 운영을 통해 상시 모니터링과 수거, 중간 집하, 재활용 선별 등 해양쓰레기의 발생부터 처리까지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제주지역 해안에서 수거한 쓰레기는 2015년 1만4475t, 2016년 1만800t, 2017년 1만4062t 등으로 실제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연간 2만 t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2017년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결과 플라스틱류가 전체의 46.5%를 차지했다. 외국 쓰레기는 대부분 중국에서 밀려든 쓰레기이고 일본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지역, 남태평양에서 발생한 쓰레기도 일부 포함됐다.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해양쓰레기#청정제주 바다지킴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