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탑승객 전원 사망 印尼 여객기 추락 미스터리 풀리나…조종석 녹음장치 발견
더보기

탑승객 전원 사망 印尼 여객기 추락 미스터리 풀리나…조종석 녹음장치 발견

뉴시스입력 2019-01-14 16:24수정 2019-01-14 16: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에서 추락한 라이언에어 여객기의 조종석 음성녹음장치(CVR)가 발견됐다고 자카르타포스트 등 외신이 14일 보도했다. 앞서 두 개의 블랙박스 중 비행기록장치(FDR)는 지난해 11월1일 회수됐었다.

보도에 따르면 CVR은 추락 현장에서 약 500~1000m 떨어진 해저 진흙층 8m 아래에 묻혀 있었다. 인도네시아 해군 잠수부들이 이를 발견했으며, 당국은 주변 진흙을 제거한 후 CVR을 회수할 방침이다.

루후트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자원조정부장관은 “(CVR 발견은) 아주 좋은 진전”이라며 “블랙박스 안의 정보가 상황을 명확하게 해줄 것”이라고 했다. 당국은 이날 늦게 기자회견을 열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29일 오전 6시10분(현지시간)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을 떠난 라이온에어 소속 여객기가 바다에 추락했다. 탑승객 189명은 전원 사망했다.

주요기사

유족들은 사고 기종인 보잉737맥스 8 여객기의 자동강하(auto-dive) 기능이 오작동해 추락으로 이어졌다며 보잉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