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백원우, ‘김기춘·김무성 첩보 이첩지시’ 일부 언론 보도에 고소장
더보기

백원우, ‘김기춘·김무성 첩보 이첩지시’ 일부 언론 보도에 고소장

뉴스1입력 2019-01-14 14:01수정 2019-01-14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정보도청구신청도 제출…추후 민사 조치도 예정”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2018.8.15/뉴스1 © News1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2017년 8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이 입수한 김무성·김기춘 첩보를 이인걸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장에게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14일 형사조치를 진행한다.

앞서 조선일보는 특감반 출신 김태우 수사관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며 대통령 친·인척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민정비서관이 타 조직의 민간인 첩보를 인지해 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한 것은 월권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서면브리핑을 통해 “벡원우 비서관은 오늘 오후 3시 법률대리인을 통해 형사조치로서 김태우 전 서울중앙지검수사관 및 조선일보 기자 이슬비, 편집국장 박두식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백 비서관은)허위보도를 바로잡기 위해 조선일보 및 조선닷컴에 대한 정정보도청구신청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출한다”며 “손해배상 등 민사상 조치는 정정보도청구절차 이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