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KT 본사 등 압수수색
더보기

검찰,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KT 본사 등 압수수색

뉴시스입력 2019-01-14 13:51수정 2019-01-14 1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4일 KT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이날 오전부터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KT 본사,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 회사 채용 관련 문건과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는 서울중앙지검에, 민중당은 서울서부지검에 김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고발장이 접수했다. 고발장은 관할 문제로 서울남부지검으로 이송됐다.

주요기사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은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 신분 전환 후 지난해 2월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원내대표 딸 입사 당시 KT는 계약직 채용 계획이 없었는데 김씨를 입사시켰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다.

김 전 원내대표는 논란이 불거지자 입장문을 통해 “내 딸은 KT 비정규직도 아닌 파견직 근로자였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해당 업무에 정규직을 배치할 건지 계약직을 배치할 것인지는 기본적으로 회사의 경영적 판단이라는 점을 간과하지 말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