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류건조기, 표시용량 꽉 채우면 건조성능↓…국산 품질 ‘상대적 우수’
더보기

의류건조기, 표시용량 꽉 채우면 건조성능↓…국산 품질 ‘상대적 우수’

뉴스1입력 2019-01-14 12:03수정 2019-01-14 12: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소비자원, 의류건조기 7개 브랜드 7종 시험·평가
© News1

최근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은 의류건조기 성능 실험결과 건조용량을 꽉 채운 경우 성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제품의 품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건조시간과 전력 사용량은 제품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시중 의류건조기를 시험·평가한 결과, 조사 대상 제품 모두 안전성에 문제가 없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의류건조기 7개 브랜드(대우전자, 대유위니아, 미디어, 밀레, 블롬베르크, 삼성전자, LG전자) 제품 7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가항목은 안전성,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소음 등이었다.

먼저 젖은 세탁물을 표준(면)코스로 건조한 후 건조도를 평가한 결과, 절반 용량에서는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블롬베르크 (DHP24412W),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5개 제품의 건조도가 상대적으로 높아 ‘우수’했다.


최대용량에서는 전 제품 모두 절반용량에 비해 건조도가 낮아져 ‘우수’한 제품은 없었다.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삼성전자 (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이 ‘양호’했다. 밀레(TKG540WP) 제품은 상대적으로 건조도가 낮아 ‘미흡’한 것으로 평가됐다.

주요기사

표준코스에서 세탁물을 건조하는 시간을 확인한 결과, 제품별로 절반 용량에서는 최대 58분(1시간44분~2시간42분),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34분(2시간59분~3시간33분) 차이가 있었다.

절반 용량에서는 미디어(MCD-H101W), 밀레(TKG540WP), LG전자(RH9WI) 제품의 건조시간이 2시간 이내로 짧았다. 블롬베르크(DHP24412W) 제품은 건조시간이 2시간 42분으로 가장 길었다.

최대용량으로는 밀레(TKG540WP) 제품이 건조시간이 2시간59분으로 가장 짧았으나 건조도가 ‘미흡’했다. 대우전자(DWR-10MCWRH) 제품은 건조시간이 3시간 33분으로 가장 길었다.

표준코스에서 세탁물 건조에 소비되는 전력량을 확인한 결과, 절반 용량에서는 최대 1.7배(958Wh~1,593Wh),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1.5배(1,576Wh~2,442Wh)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밀레(TKG540WP) 제품의 에너지 소비가 가장 적었다. 블롬베르크(DHP24412W) 제품은 절반용량에서, 대유위니아(WCH09BS5W) 제품은 최대용량에서 에너지 소비가 가장 많았다.

작동 중 발생하는 평균 소음을 평가한 결과 대유위니아(WCH09BS5W), 밀레(TKG540WP),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의 소음이 상대적으로 작아 ‘우수’했다. 대우전자(DWR-10MCWRH), 미디어(MCD-H101W), 블롬베르크(DHP24412W) 등 3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감전보호(누설전류·절연내력), 구조(도어 개폐) 등의 안전성과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