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손금주-이용호 ‘입당 불허’ 결정
더보기

민주당, 손금주-이용호 ‘입당 불허’ 결정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1-14 03:00수정 2019-01-14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이 무소속 손금주, 이용호 의원의 입당 및 복당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호중 사무총장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두 분(이 의원과 손 의원)에 대해 우리 당의 당원이 되기에 아직 충분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는 판단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원자격심사위원들은 9일 열린 1차 자격심사위원회와 달리 이날 2차 회의에선 만장일치로 ‘입당 불허’ 결정을 내렸다. 윤 사무총장은 “대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타 당의 주요 직책 간부로서, 무소속 신분으로서 우리 당 후보의 낙선을 위해 활동한 것에 대해 소명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2016년 20대 총선 당시 국민의당 소속으로 당선된 두 의원은 국민의당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분화하는 과정에서 탈당한 뒤 무소속을 유지했다. 지난해 12월 말 이들이 민주당에 입당 신청을 하자 해당 지역구 당원들과 일부 당내 인사는 ‘구정치’라며 반발했다. 민주평화당도 민주당이 이들의 입당을 허용한다면 평화당과의 개혁 연대를 깨는 처사라고 경고했다. 손 의원은 이날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에 당혹스럽다”면서도 “당의 공식 기구가 결정한 사안인 만큼 일단 그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민주당#손금주-이용호#‘입당 불허’ 결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