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태우-신재민 조직적응 못한 사람들… 한국당, 특검추진은 더 수렁 빠지는 것”
더보기

“김태우-신재민 조직적응 못한 사람들… 한국당, 특검추진은 더 수렁 빠지는 것”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1-14 03:00수정 2019-01-14 0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민주당대표 신년회견
“내달 북미회담… 黨차원 남북교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2월 중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며 회담이 가시화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다음 달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 차원에서 남북 교류 행사를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이 대표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는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를 정착시키고 민생 경제의 활력을 되찾는 동시에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2월 중 북-미 회담이 이뤄질 것”이라며 “북-미 회담 결과에 따라서 남북 간에도 정상 간 합의가 원활히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올해가 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만큼 6·15 정상회담과 10·4 공동선언 기념행사를 남북 간 교류의 기회로 삼으려 한다”고 했다.



야당에 대한 견제도 잊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이 김태우 수사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된 특검법을 발의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그분들(김 수사관과 신 전 사무관)은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한 사람들”이라며 “한국당이 더 수렁에 빠지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대표 출마설이 돌고 있는 황교안 전 총리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한국당이)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중이라 말씀드리기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이 대표는 올해 최우선 과제로 민생 안정과 경제 활성화를 꼽았다. 이를 위해 중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빅데이터 경제3법, 공정거래법, 유치원 3법, 공수처법, 국정원법, 지방자치법 등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스스로에게는 더욱 엄하고 국민께는 더 낮게 다가가는 박기후인(薄己厚人)의 자세로 사심 없는 개혁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이해찬 민주당대표 신년회견#한국당#특검추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