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세계 첫 원자로 설계, ‘물리학 천재’ 페르미
더보기

[책의 향기]세계 첫 원자로 설계, ‘물리학 천재’ 페르미

조종엽 기자 입력 2019-01-12 03:00수정 2019-0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엔리코 페르미 평전/지노 세그레, 베티나 호엘린 지음·배지은 옮김/504쪽·2만5000원·반니
어니스트 러더퍼드(1871∼1937)가 금박에 쏜 알파입자가 튕겨 나오는 걸 관찰해 원자핵을 발견하고 31년이 지난 1942년 12월, 미국 시카고대의 스쿼시 코트에서 세계 최초의 원자로가 가동된다. 실험의 주역은 ‘페르미 연구소’, ‘페르미 역설’, ‘페르미 우주망원경’ 등 과학사 곳곳에 이름을 남긴 이탈리아 출신의 과학자 엔리코 페르미(1901∼1954)다.

이론과 실험 모두에서 천재로 평가받은 이 과학자의 인간적 면모가 풍부하게 담겼다. 아내가 유대인이었던 그는 무솔리니의 유대인 탄압을 피해 1938년 노벨상 수상을 기화로 스웨덴으로 출국했다가 미국으로 이주했다. 그는 자신이 이탈리아를 떠나기 전까지 미국 컬럼비아대 물리학과 교수 자리를 얻었다는 사실을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컬럼비아대 학과장에게 간청하면서, 유대인 차별로 직위를 잃은 동료 유대인 물리학자 5명의 일자리를 부탁하기도 했다.

1945년 7월 16일 미국 뉴멕시코의 사막에서 인류는 처음으로 핵폭탄을 폭발시키며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 현장에는 설계의 핵심 인물인 페르미도 있었다. 그는 나중에 “인간이 자연으로부터 얻은 힘을 현명하게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성숙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우리는 그렇게 되기를 모두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했다. 원제는 페르미의 별명이었던 ‘The Pope of Physics’(물리학의 교황).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주요기사
#엔리코 페르미 평전#페르미 역설#물리학#페르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