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용·재성의 공백, 인범·청용이 메운다
더보기

성용·재성의 공백, 인범·청용이 메운다

뉴시스입력 2019-01-11 07:30수정 2019-01-11 07: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과 이재성(홀슈타인킬)이 빠졌지만 대안은 있다. 현재로서는 황인범(대전)과 이청용(보훔)의 출격이 유력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갖는다.

조 1위로 가기 위한 중요한 승부처인데 전력의 핵심인 기성용과 이재성이 함께 할 수 없다. 두 선수는 필리핀과의 1차전에서 햄스트링(기성용)과 오른 엄지발가락(이재성)을 다쳐 키르기스스탄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의 공백 지우기는 황인범이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에서 기성용이 다치자마자 황인범을 호출했다. 갑작스런 부름에도 황인범은 제 몫을 했다. 검증이 끝난 만큼 벤투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에서도 같은 대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황인범은 “내가 될지, 누가 될지 모르겠지만 대신 들어가는 선수가 희생하고 헌신하는 모습으로 성용이형의 존재감을 메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성이 빠진 오른쪽 측면에는 이청용의 출격이 점쳐진다. 독일 이적 후 기량을 회복 중인 이청용은 현재 대표팀 일원 중 컨디션이 좋은 편에 속한다. 필리핀전 후반에 등장해 흐름을 바꾸는 모습에서는 전성기의 향기가 묻어났다.

이승우(베로나) 역시 출격 명령을 기다리고 있다. 나상호(광주)의 부상으로 가장 늦게 합류했지만 최근까지 시즌을 치러 몸 상태는 나쁘지 않다. 이승우가 측면을 담당하면 이청용을 중앙으로 돌릴 수 있다. 이청용이 조커로 대기하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조율을 맡는 그림도 가능하다. 벤투 감독의 선택에 달렸다.

나머지 포지션에는 큰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최전방은 어김없이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맡는다. 황의조의 필리핀전 결승골을 도운 황희찬(함부르크)도 한쪽 측면을 맡는다. 황인범과 중원을 형성할 이로는 정우영(알사드)이 낙점된 분위기다.

포백은 김진수(전북)-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김민재-이용(이상 전북)이 설 것으로 예측된다. 벤투 감독이 공개적으로 1번 옵션으로 지목했던 홍철(수원)이 김진수 대신 뛸 수도 있다. 골키퍼 장갑은 주전 경쟁에서 승리한 김승규(비셀 고베)에게 돌아갈 공산이 크다.

【알아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