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文정부 초 발전사장 일괄사표…블랙리스트 의혹” 주장
더보기

한국당 “文정부 초 발전사장 일괄사표…블랙리스트 의혹” 주장

뉴스1입력 2019-01-10 14:32수정 2019-01-10 1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원우, 김무성 관련 첩보 개입, 경찰 이첩 지시 정황”
김도읍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조사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산업부 블랙리스트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8.12.28/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은 10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5개 발전사 중 4개사 사장이 지난 2017년 9월 일괄적으로 사표를 제출한 사실을 언급, “산자부도 환경부와 마찬가지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했고 그 리스트대로 사표를 제출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산자부 블랙리스트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4개 발전사 사장들이 일괄사표를 낼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 대해 구체적 증언을 확보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김 의원은 “4개 발전사 사장들이 짧게는 1년 4개월, 길게는 2년 2개월씩 임기가 남아 있던 상황”이라며 “당시 산자부 담당 국장이 사장들을 개별적으로 광화문에 있는 모 호텔로 불러내 사표제출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무성 한국당 의원 관련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태우 전 특별감찰관에 따르면 이인걸 특감반장에게 이 내용을 보고를 할지 여부를 물으니 먼저 보고서를 쓰라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보고서를 통해 특감반장에게 보고가 됐고, 이인걸 반장은 2개 업체간 사업당사자들의 이권다툼의 여지가 있다, 그래서 킬(반려)하자 해서 이 첩보는 킬이 됐다고 한다”면서 “그러나 얼마뒤 이인걸 반장이 김태우 수사관에게 연락이 와 보고서만 빼고 제보의 증거자료만 정리해서 경찰에 이첩시키자고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수사관이 이유를 물어보니 대저해운 회장이 백 비서관에게 전화를 했다고 한다”며 “(백 비서관이 이 전 반장에게) 김 전 수사관이 대조해운으로부터 제보받은 게 있냐고 물어서 있다고 하니, 백 비서관이 화를 내면서 그 좋은 첩보를 왜 이첩시키지 않았느냐고 야단을 쳤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 전 반장이 (제보자) 직급이 4급이 불과해 킬시키켰다고 하니 백 비서관이 이첩시키라고 했다고 한다”며 “그래서 보고서를 빼고 제보자가 제공한 증거서류들만 목차대로 알기 쉽게 정리해 경찰에 이첩시키자고 지시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여기 지목된 4급 공무원은 경찰청 본청에서 1차 참고인 조사를 받은 적이 있고 그 뒤에는 조사진행 상황이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첩보는 포항~울릉 간 여객선을 이미 한 회사에서 운행하고 있는데 다른 여객선 취항을 또 허가하다보니 두 회사의 이권이 걸리게 돼, 기존 회사에서 제보되고 이를 김태우 수사관이 첩보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산자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선 “어제와 오늘 급하게 제보를 받고 확인한 내용”이라며 “저희가 정리되는대로 (관련자들을) 고발 할 것이다. 또한 여태까지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 행태를 보면 저희들이 이런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지 상당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반드시 특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