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채용비리 의혹’ 인천관광공사 전현직 임원들, 혐의 전면 부인
더보기

‘채용비리 의혹’ 인천관광공사 전현직 임원들, 혐의 전면 부인

뉴스1입력 2019-01-10 13:22수정 2019-01-10 1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고인 측 변호인 “요건 완화 안해도 뽑혔을 사람” 주장
인천관광공사 로고.© News1

맞춤형 채용공고로 측근을 채용한 혐의(업무방해)로 재판에 넘겨진 황준기 전 인천관광공사 사장과 김모 마이스(MICE)사업 처장이 첫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황 전 사장과 김 처장은 10일 오전 11시10분 형사2단독 이상훈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 사실을 전부 부인한다”고 밝혔다.

황 전 사장과 김 처장 측 변호인은 “김 처장이 채용되도록 자격 요건을 완화하지 않았으며, 변경 전 요건으로도 김 처장이 채용되지 못할 자격을 갖추지 않은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황 전 사장과 김 처장 측 주장에 인천관광공사 인사 담당 직원 등을 재판부에 증인으로 신청했다.

주요기사

황 전 사장과 김 처장의 다음 공판은 3월 11일 오후 2시 318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황 전 사장은 2015년 11월 인천관광공사 2급 경력직(마이스사업 처장) 채용을 앞두고 당시 인사 담당자에게 김 처장의 이력에 맞도록 채용공고를 내라고 지시해 공사의 면접 심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처장은 같은 해 10월22일경 황 전 사장의 이메일로 자신의 이력서를 보내고 자신의 경력에 맞게 자격기준을 완화할 수 있게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김 처장은 당시 ‘이력서 보내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팀장급 이상으로 5년 이상의 국제교류협력 또는 국제회의 유치 경험 등을 고려하면 되지 않을까요?’라는 등의 자신의 경력에 맞는 자격기준을 담은 내용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처장은 같은 해 11월10일경 완화된 자격기준으로 시험을 치러 최종 합격됐다.

황 전 사장은 2011~2014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김 처장과 같이 근무한 바 있다. 황 전 사장은 김 처장이 2급 자격 기준에 미달하자 인사규정에 배치된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