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文정권, 사찰·조작·위선 넘어 후안무치”
더보기

나경원 “文정권, 사찰·조작·위선 넘어 후안무치”

뉴시스입력 2019-01-10 10:37수정 2019-01-10 10: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무성 의원 등이 연관된 첩보를 경찰에 이첩할 것을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야당 탄압이고 야당 정치인 사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사찰 정권, 조작 정권, 위선 정권을 넘어 후안무치한 게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해당 야당 정치인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하고 있다”라며 “결국 이러한 정권이 정의, 도덕을 이야기하면서 하지 않겠다고 한 짓은 골고루 다 한 게 나타났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누누이 말했지만 우리가 그동안 차고 넘치는 증거를 발견했다”라며 “이제는 특검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 다른 야당과의 공조 발의는 물론 특검법안을 빨리 통과시켜서 특검 통해 낱낱이 사실 밝히겠다”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전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의 인사 자료 분실 등 논란에 대해서는 “인사 자료 유출 부분을 조사 않고 숨겼다”라며 “이 정부가 과연 이 문제를 어떻게 다루려는 것인지, 이것은 보통의 국기 문란이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한 축에서는 행정관이 마음대로 참모총장을 불러내서 만나고 한 축에서는 기밀이 마구 유출됐다. 이 부분에 대해서 청와대는 조사를 금지 시켰다”라며 “무언가 숨기려고 하는 것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은 결국 육군 참모총장을 행정관이 함부로 만나는 사건으로 군 명예를 철저히 짓밟았다”라며 “60만 군 사기를 저하시키는 건 이 정부의 의도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