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팝 공연장 ‘서울아레나’ 내년 9월 착공
더보기

K팝 공연장 ‘서울아레나’ 내년 9월 착공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1-10 03:00수정 2019-01-10 0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년만에 민자 적격성 조사 통과
1만8400명 수용… 2024년 완공

서울시가 내년 9월 도봉구 창동역 인근에 전문 복합문화공연장 ‘서울아레나’(조감도)를 착공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31일 서울아레나에 대한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민자(民資)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며 9일 이같이 밝혔다. 2016년 1월 KDB인프라자산운용을 비롯한 9개사 컨소시엄 ‘서울아레나㈜’(가칭)의 제안서에 대해 적격성 조사를 의뢰한 지 3년 만이다.

당초 컨소시엄은 아레나 옆에 유스호스텔 등을 지어 대관 수익을 기대했으나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적격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지난해 2월 2000석 규모의 중형 공연장과 스크린 11개를 갖춘 영화관, 대중음악 지원시설 등을 짓는 방안을 PIMAC에 다시 제출해 사업성을 충족시켰다.


1만8400명을 수용하는 서울아레나가 2024년 개장하면 서울의 공연 인프라 수요를 채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1만 석 이상 실내 콘서트 공간은 상암 월드컵경기장, 고척 스카이돔 같은 체육시설뿐이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k팝 공연장#서울아레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