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역 모티브’등 판박이, 16부 대작… 멜로 강화
더보기

‘대역 모티브’등 판박이, 16부 대작… 멜로 강화

신규진 기자 입력 2019-01-10 03:00수정 2019-01-10 0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 vs 영화 ‘광해’
원작 영화의 아우라를 떨칠 수 있을까.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위쪽 사진)는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소재를 차용해 곳곳에 드라마적 요소를 끼워 넣었다. 첫 1인 2역 연기에 도전하는 배우 여진구는 광대 하선과 폭군 이헌의 극과 극 연기를 소화했다. tvN 제공·동아일보DB
《리메이크는 항상 위험이 따른다. 검증된 스토리가 있지만 그만큼 식상할 수 있기 때문. 게다가 원작이 두꺼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면 더욱 그렇다. 7일 공개된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2012년 12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안방극장으로 가져왔다. 16부작으로 아직 초반이지만 드라마 곳곳엔 영화의 향기가 배어 있다. 가장 큰 뼈대라 할 수 있는 ‘대역 모티브’도 그대로다. 미국 소설가 마크 트웨인의 ‘왕자와 거지’에서 따온 플롯이다. 》

다만 광해(이병헌)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영화와 달리 조선의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난폭해진 이헌(여진구)은 광대 하선(여진구)을 앉혀놓고 스스로 궁을 벗어난다.

누더기 옷에서 곤룡포(왕의 집무복)로 갈아입은 광대가 왕 노릇을 하며 겪는 시행착오는 드라마의 쏠쏠한 재미 중 하나. 영화에선 이병헌이 궁녀들 앞에서 매화틀(임금의 변기)에 변을 보며 당황했다면, 드라마에서는 여진구가 코를 풀자 궁녀들이 “전하, 감축드리옵니다”라고 소리친다.

뭣보다 드라마에선 하선과 도승지의 조력 관계가 한층 가벼워졌다. 영화에서 허균(류승룡)이 정도를 지키는 묵직한 연기를 펼친 것과 달리 이규(김상경)는 코믹함을 살렸다. 영문도 모른 채 중전의 아버지 윤호준(이윤건)의 참수를 윤허한 하선에게 이규는 “여기가 광대 놀이판이냐”며 하이킥을 날린다. 임금 노릇을 하는 광대에게 궁 생활 ‘꿀팁’을 주는 조 내관은 두 작품 모두 배우 장광이 맡아 친숙함을 이어갔다. 연출을 맡은 김희원 PD는 “원작인 영화에서 이병헌과 류승룡이 주는 느낌이 비슷했다면, 드라마에선 소년의 에너지를 가진 하선과 이규라는 청년이 서로 부딪치면서 발생하는 시너지가 있다”고 했다.

호흡이 긴 드라마 특성상 멜로의 비중도 늘었다. 그만큼 배우들의 연령대도 낮아졌다. 영화에선 광대가 궁에 들어와 짧은 15일을 보내며 중전(한효주)과 ‘일장춘몽 로맨스’를 펼친다. 드라마에선 하선과 중전(이세영)에, 그의 사랑을 갈구하는 이헌까지 추가되며 삼각 로맨스가 형성될 조짐이다.


배우 이병헌과 여진구의 연기를 비교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여진구의 첫 1인 2역 도전이기도 한 ‘왕이 된 남자’는 적장자가 아니라는 열등감에 사로잡힌 이헌의 극악무도함을 추가했다. 두 작품에 모두 등장하는 왕과 광대의 대면 장면이 압권. 조용히 미소를 지었던 이병헌과 달리 여진구는 광기 어린 웃음을 내뱉는다. 그는 “하선이 평소 성격과 맞아 정반대인 이헌을 연기할 때 시행착오가 많았다”고 했다.

주요기사

드라마 결말을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점도 흥미롭다. ‘광해’가 제목에서 빠진 데서 짐작할 수 있듯, 드라마 배경은 조선 중기 가상의 임금이다. 이름도 광해군 이혼이 아니라 이헌. 역사를 기반으로 해 결말이 예측 가능하다는 ‘역피셜’(역사와 오피셜의 합성어)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 하선이 궁을 나서는 것으로 끝났던 영화의 찜찜한(?) 결말이 드라마에선 해피엔딩으로 바뀌길 원하는 시청자 의견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왕이 된 남자#광해#여진구#이병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