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 살리기’ 命받은 노영민 “반도체-車-바이오 정책 챙길것”
더보기

‘경제 살리기’ 命받은 노영민 “반도체-車-바이오 정책 챙길것”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1-10 03:00수정 2019-01-10 0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경제계 만나라” 1호 지시

“성과를 내는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

9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사진)은 이날 ‘청와대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메일에서 가장 먼저 ‘성과’를 당부했다. 집권 3년 차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성과와 경제 활력을 강조하고 있는 흐름의 연장선이다.

이는 역설적으로 “올해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없다”는 절박감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 역시 노 실장에게 첫 번째 지시로 경제계와의 소통을 강조했다. 정책실뿐만 아니라 비서실도 경제지표 개선에 총력을 다해 달라는 의미다.


○ “노영민, 비서실장 아니라 정책실장 같아”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신임 청와대 비서진 인사 발표 뒤 노 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인사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노 실장에게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산업계와 교류를 많이 해 본 경험도 있고 각종 정책에도 밝으니 역할을 많이 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책실장뿐만 아니라 비서실장도 경제계 인사를 만나는 게 해야 될 일”이라며 “당당하고 투명하게 만나 달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말부터 김수현 정책실장이 주요 그룹 핵심 임원들을 만나고 있지만, 청와대 2인자인 노 실장이 직접 다양한 경제계 인사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적극적으로 개선해 달라는 의미다.

노 실장은 “시간이 지나도 ‘이 산업 정책은 문재인 정부에서 만든 것’이라는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최소한 두세 개 산업에 대해서는 기틀을 마련해야 된다”고 말했다. 특히 노 실장은 반도체, 자동차, 바이오 등을 대표적인 신산업 정책 발굴 분야로 꼽으며 해당 분야의 동향 등을 언급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비서실장이 아니라 정책실장 같다”고 평했다.

이에 따라 노 실장은 현장 방문, 간담회 등 소통 행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펼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젊은 청와대’와 남북 관계를 상징했다면 노 실장은 경제 성과 중심의 청와대를 이끄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인사 발표에서 임 전 실장도 노 실장을 소개하며 “산업·경제계를 비롯한 각계 현장과의 풍부한 네트워크 및 소통 능력이 강점”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1기 청와대가 비서실과 안보실 협력에 따른 남북 문제에 무게 중심이 실렸다면 2기 청와대는 비서실과 정책실 간의 교류가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 文,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경제’ 강조할 듯


10일 열리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의 주된 화두도 경제다. 김 대변인은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경제와 사회 안전망, 이 두 가지가 핵심 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분간 진행되는 기자회견문 낭독과 75분간의 일문일답에서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방안을 집중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확대를 위한 정부의 지원 방안과 규제 혁신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포용국가’의 구체적 실현 방안 등도 기자회견을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 참모는 “경제 활력이 국가의 성장을 위한 것이라면 ‘포용국가’로 대표되는 사회 안전망 확충은 함께 잘사는 나라를 위해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김 실장이 총괄하고 있는 ‘포용국가 3개년 계획’ 작업도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대통령#노영민 비서실장#신년 기자회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