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두 “北 천안함·연평도 도발 사과해야 한다는 데 동의”
더보기

정경두 “北 천안함·연평도 도발 사과해야 한다는 데 동의”

뉴스1입력 2019-01-09 21:25수정 2019-01-09 2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남북경협특위서 “미래 위해 나가야” 발언 논란 해명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9일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에 대한 북한의 사과 필요성에 대해 “사과를 하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데는 저도 분명히 동의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남할 경우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된다고 보나’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북한에 대해 조치가 있어야 된다고 하는 것에는 저도 확실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이렇게 전했다.

정 장관은 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도발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데는 저도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며 “남북간 군사적 신뢰 구축조치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그런 부분도 논의돼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지난 1일 KBS 신년기획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에 출연해, 한 시민 패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울을 답방했을 경우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한 사과가 필요한지에 대해 묻자 “과거사에 대해 사과를 해야되는 게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현재 남북관계는 미래를 보면서 우리가 실질적으로 비핵화를 달성하고 항구적인 평화 정착이 중요하다”며 “우리도 (사과를) 생각하는 부분이 있지만 앞으로 잘 될 수 있는 차원에서 일부 우리가 이해를 하면서 미래를 위해 나가야 될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정 장관의 발언을 언급 “잘못된 표현이며 시정해야 한다고 인정하는가”라고 물었고, 정 의원은 “오해가 있었던 부분이 있었다고 생각되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말씀 드렸고, 희생된 전우들을 잊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우리 정부에서 과거의 아픈 사건·사고들이 앞으로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평화정착, 군사적 긴장완화, 북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도 이해해 주십사하는 차원에서 말씀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