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지지자들, 김부선·공지영 명예훼손 혐의 고발
더보기

이재명 지지자들, 김부선·공지영 명예훼손 혐의 고발

뉴스1입력 2019-01-09 15:54수정 2019-01-09 1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고·정보통신망법 위반도…“檢, 확실히 밝혀야”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자 모임 ‘사회정의를 추구하는 시민들로 모인 공익고발단’이 9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김부선·공지영씨 등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2019.1.9/뉴스1 © News1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들이 자신과의 스캔들 의혹을 제기했던 배우 김부선씨와 김씨를 옹호했던 소설가 공지영씨를 허위사실을 유포해 이 지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9일 검찰에 고발했다.

이모씨 등 2019명으로 구성된 이 지사의 지지자 모임 ‘사회정의를 추구하는 시민들로 모인 공익고발단’(이하 고발단)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부선씨와 공지영 작가,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였던 김영환 전 의원, 시인 이창윤씨 등 4명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인 측은 김부선씨와 김영환 전 의원에게 무고,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직접 고소한 적이 없는 공지영 작가와 이창윤씨와 관련해서는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만 포함했다.


고발인 측 변호인 한웅 변호사는 이날 고발장 제출 전 취재진과 만나 “이 지사의 신체 일정 부위에 점이 있다는 부분은 아주대 검증까지 거친 것이고 불륜설도 김부선·공지영씨가 그렇게 이야기 해도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는 하지만 국민들이 몇달간 이 사건으로 소비적인 논쟁을 계속 편다든가 많은 분란이 있었기 때문에 검찰 수사를 통해 이 부분에 대해 문제제기를 해 확실하게 밝힐 필요가 있어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발인 측은 김부선씨가 이 지사와 불륜관계라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검찰에 고소했지만 이를 입증할 만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며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공지영 작가의 경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증거가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 이 지사는 불륜을 인정하고 후보를 사퇴하라’는 내용을 글을 올린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들은 김영환 전 의원의 경우 지난해 경기지사 선거 후보토론회에서 김부선씨가 주장한 불륜설 등을 언급하며 이 지사를 공격한 점과 ‘혜경궁 김씨’ 사건을 들어 이 지사와 부인 김혜경씨를 고발한 점을 이유로 밝혔다.

이창윤씨에 대해서는 그가 인터넷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하며, 이 지사의 신체 특징에 관한 허위사실이 담긴 공 작가의 전화 녹음파일을 유포한 점을 지적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지난해 12월11일 이 지사와 관련된 의혹들에 관한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스캔들 부분에 대해서는 객관적 증거가 없다며 불기소 처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