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대국민 연설 임박…비상사태 선포는 ‘아직’
더보기

트럼프 대국민 연설 임박…비상사태 선포는 ‘아직’

뉴시스입력 2019-01-09 10:08수정 2019-01-09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경 관련 대국민연설이 약 1시간30분여 앞으로 다가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오후 9시(한국시간 9일 오전 11시) 연설에서 국경장벽 필요성을 역설할 방침이지만, 당장 국가비상사태 선포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는 8일(현지시간) 연설 내용에 정통한 한 백악관 고위 관리를 인용해 “(연설) 계획은 국가비상사태를 요구하는 게 아니라 국경장벽에 대해 추가로 공론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고위 관리는 WP에 “연설은 대통령이 지금까지 말해온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더 거대하고 다양한 청중들을 향한 것”이라고 했다.


폴리티코 역시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지만, 연설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할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주요기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NBC ‘투데이’를 비롯한 3개의 TV쇼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장벽 건설을) 어떻게 추진할지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인들에게 남부 국경에 인도적, 안보적 위기가 있다는 점을 설명할 것”이라며 “그건 실제 위기다. 오늘 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에게 왜 의회가 행동에 나서야 하는지를 말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대국민연설을 통해 과장되거나 허위 주장을 내놓을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하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은 테러리스트들이 (이민자들과 함께) 슬며시 국경을 넘어올 수 있다고 강력하게 주장했었다”고 지적한 뒤 “이런 위협은 허구는 아니지만 크게 과장됐다”고 했다.

NYT는 이어 대부분의 마약 밀반입이 적법한 통관항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 이민자들이 미국인들보다 범죄율이 낮다는 점 등을 거론한 뒤 “이같은 사실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테러리스트·마약 밀반입 위험 등) 주장을 되풀이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간으로 9일 오후 의회 지도자들과 백악관에서 셧다운 종결을 위한 회담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같은 날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펜스 부통령은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어느 시점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정부가 의회와의 협상을 통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