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노총 “올해 총파업 4차례 벌이겠다”
더보기

민노총 “올해 총파업 4차례 벌이겠다”

유성열 기자 입력 2019-01-09 03:00수정 2019-01-09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월, 4월, 6·7월, 11·12월” 선언… 횟수-시기 예고하며 정부 압박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8일 올해 4번의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이례적으로 총파업 시기까지 못 박으며 조합원 동참을 호소하는 동시에 정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

민노총은 이날 홈페이지에 공개한 ‘2019년 사업계획’ 초안에서 올 2월과 4월, 6·7월과 11·12월 등 총 4차례에 걸쳐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민노총은 4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초안을 통과시켰으며, 28일 열리는 대의원대회에서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사업계획에 따르면 2월 총파업은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가 명분이다. 탄력근로제란 주당 평균근로시간이 법정근로시간(주 40시간+연장 12시간)에 맞으면 업무량에 따라 근로시간을 늘리거나 줄이는 것을 허용하는 제도다. 민노총은 현재 탄력근로제 확대를 반대하고 있다.

민노총은 또 “4월에는 국제노동기구(ILO) 협약 비준 등 개혁 입법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며 “개혁 입법이 실패하면 총력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내년도 최저임금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6·7월에는 ‘최저임금 1만 원 실현’을 명분으로, 11·12월에는 촛불집회 3주년을 기념해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공언했다.

관련기사

민노총은 지난해 사업계획을 발표할 때는 총파업을 거론하지 않았다. 그런데 올해는 연초부터 총파업을 언급하고 횟수와 시기까지 적시했다. 민노총은 2017년과 지난해 한 번씩 총파업을 벌였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민노총#올해 총파업 4차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