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가짜뉴스 초기부터 단호 대처”… 정책홍보 강화 지시
더보기

文대통령 “가짜뉴스 초기부터 단호 대처”… 정책홍보 강화 지시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1-09 03:00수정 2019-01-09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 개편]새해 첫 각의서 소통-홍보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가짜뉴스를 지속적으로 유통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가짜뉴스 대응을 지시한 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올해 우리 앞에 놓여 있는 도전이 만만치 않다. 특별히 당부드릴 것은 국민과의 소통 및 홍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 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짜뉴스 등의 허위 조작 정보는 선정성 때문에 유통 속도가 더욱 빠르다”며 “그래서 초기의 대응 속도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특히 유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홍카콜라’ 등 보수진영의 활동이 활발한 일부 유튜브 정치 채널 등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부 유튜브 채널에서 생산된 자극적인 가짜뉴스들이 언론을 통해 재생산되는 등 갈수록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것을 상당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언론 보도에 대한 대응 기조도 바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례브리핑이나 청와대 자체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인 ‘11시50분입니다’를 통한 해명에 집중했던 지금까지와 달리 적극적인 대응으로 기조가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이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가짜뉴스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강조한 또 다른 이유도 소득주도성장 등 정책성과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31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오찬에서 “우리 사회에 ‘경제 실패’ 프레임이 워낙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어 성과가 있어도 그 성과가 국민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점이 안타깝다”고 지적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가짜뉴스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 방법과 함께 홍보 방법에 대해서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며 “부처별로 전문성이 있는 소통, 홍보, 전담 창구를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1기 경제팀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설정했다. 2기 경제팀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 방법은 부처 내 보고서 속에만 있지 않을 것이다. 현장에서 답을 찾아주기 바란다. 성과는 보고서상의 성과가 아니라 국민이 경제활동 속에서, 일상의 삶 속에서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가짜뉴스 초기#단호 대처#정책홍보 강화 지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