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8% 확률 우리은행, 최대어 박지현 잡았다
더보기

4.8% 확률 우리은행, 최대어 박지현 잡았다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1-09 03:00수정 2019-01-09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WKBL 드래프트 추첨 기적의 1순위
위성우 감독-전주원 코치 함성… “박혜진과 최강 가드진 구축 가능”
“믿을 수가 없어”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지명 순위 1순위를 받은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가운데)과 전주원 코치(왼쪽), 정장훈 사무국장이 환호하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우리은행은 4.8%의 확률을 뚫고 1순위 선발권을 받아 ‘고교생 국가대표’ 숭의여고 가드 박지현을 지명했다. 점프볼 제공

여자프로농구 선두 우리은행이 4.8%의 확률을 뚫고 ‘신인 최대어’ 박지현(19·숭의여고·사진)을 품었다.

8일 서울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신입선수 선발회. 분홍 구슬이 추첨기에서 튀어나오자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과 전주원 코치는 함성을 지르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추첨기 안에 있던 총 21개의 구슬 가운데 단 한 개뿐인 우리은행의 구슬이 맨 먼저 나왔기 때문.

추첨에 앞서 6개 구단이 전년도 성적에 따라 구슬 21개를 6, 5, 4, 3, 2, 1개 순으로 나눠 가졌다. 우리은행은 디펜딩 챔피언이라 가장 적은 구슬이 배정됐다. 우리은행처럼 전년도 1위 팀이 1순위 지명권을 가져간 것은 여자농구 사상 처음이다. 위 감독은 “어제 꿈도 꾸지 않고 푹 잤다. 우리 팀 구슬이 나올 거라고는 전혀 생각을 못 했다”고 말했다. 추첨 후 정상일 OK저축은행 감독은 위 감독에게 “표정 관리 잘하라”며 부러움 섞인 푸념을 내뱉었다. 지난 시즌 6위 OK저축은행은 가장 많은 6개의 구슬을 추첨기에 넣었지만 지명 순위는 2순위였다.

행운의 사나이 위 감독에게 지명을 받은 박지현은 한국 여자농구에 모처럼 등장한 대형 포인트가드다. 지난해 고교생 신분으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와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월드컵에서 활약했다. 183cm의 큰 키에 스피드와 패스 능력까지 갖춘 박지현은 KB스타즈 센터 박지수(21)와 함께 향후 한국 여자농구를 이끌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박지현은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 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먼저 한국 무대에서 최고가 된 다음 도전하는 것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즌 역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우리은행은 박혜진(29)과 함께 박지현을 앞세워 최강의 ‘양박 가드 라인’을 구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위 감독은 “한 포지션에 국한되는 신인이라면 포지션 경쟁이 있어서 2, 3년 정도 적응 기간이 필요하겠지만 박지현은 슈팅가드, 스몰포워드, 파워포워드까지 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빈자리에 넣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지명된 신인들은 10일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위 감독은 “몸 상태를 체크해보고 투입 시기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OK저축은행은 2순위로 가드 이소희(19·인성여고)를, 3순위 삼성생명은 가드 신이슬(19·온양여고)을 뽑았다. 이소희와 신이슬은 박지현과 함께 지난해 청소년 대표팀에서 활약했다.

한편 이날 선발회에 참여한 선수는 총 27명이다. 이 중 13명이 선택을 받았다. 선발 비율은 48.1%로 2008년 44.1%(34명 신청 15명 지명) 이후 11년 만에 40%대로 떨어졌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여자프로농구#박지현#우리은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