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뉴스룸/이헌재]아이스하키에 10만 인파, 부럽다
더보기

[뉴스룸/이헌재]아이스하키에 10만 인파, 부럽다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입력 2019-01-09 03:00수정 2019-0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스포츠의 천국인 미국에서는 ‘클래식’이라는 용어를 자주 쓴다. 7월에 열리는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은 한여름의 최고 수준 경기라는 뜻의 ‘미드 서머 클래식(Mid Summer Classic)’이라 불린다. 가을에 열리는 월드시리즈는 ‘폴 클래식(Fall Classic)’이다. 겨울을 대표하는 명품 경기도 있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윈터 클래식(Winter Classic)’이다.

NHL은 미국의 4대 프로스포츠(NFL, MLB, NBA, NHL) 가운데 가장 인기가 덜한 편이다. 그렇지만 윈터 클래식만은 다르다. 현지 시간으로 2일 열린 보스턴-시카고의 윈터 클래식에는 7만6126명의 관중이 노터데임 스타디움을 가득 메웠다. NHL 역사상 두 번째로 많은 관중이었다.

NHL은 대개 실내에서 열린다. 그래서 만원 관중이라 해 봐야 2만 명을 채우기가 쉽지 않다. 그런데 윈터 클래식은 야외에 있는 야구장이나 미식축구장에 특설 하키장을 마련해 경기를 한다. 올해 윈터 클래식이 열린 노터데임 스타디움도 노터데임대의 풋볼 경기장이다.

윈터 클래식의 시작은 2008년 1월 1일이었다. 새해 첫날 초창기 아이스하키처럼 야외에서 하키를 한다는 ‘역발상’은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었다. 2014년 미시간대 풋볼 스타디움인 ‘빅 하우스’에서 열린 윈터 클래식에는 역대 최다인 10만5491명의 관중이 찾았다. 관중들은 색다른 경험을 특별하게 생각했다. NHL 사무국은 매년 1월 1일 즈음에 최고 인기 팀으로 매치 업을 짜 새로운 스토리를 만들어 간다.

주요기사

한국에서도 얼마 전 비슷한 행사가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한국농구연맹(KBL)의 ‘농구영신’이다. 농구영신은 ‘송구영신(送舊迎新·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음)’이라는 말에서 따온 특별한 매치다.

KT와 LG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11시에 창원체육관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 종료 후 7511명의 만원 관중은 타종 행사 등으로 다 함께 새해를 맞았다. 후반전은 2019년 1월 1일에 시작했다. 농구와 함께 1박 2일, 크게 보면 2018년의 끝과 2019년의 시작을 보낸 것이다. 경기 후 농구 코트는 거대한 댄스파티장으로 변신했다. 유명 DJ의 음악에 맞춰 남녀노소 모두 신나게 몸을 흔들었다. 7511명의 올 시즌 KBL 최다 관중이었다.

최근 농구의 인기는 예전 같지 않다. 관중은 줄고 시청률도 떨어졌다. 농구영신은 위기 속 고민의 산물이었다. 이준우 KBL 사무차장은 “미국에서도 모든 팀은 살아남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한다. 농구영신은 우리가 뗀 첫걸음이다. 팬들의 욕구에 발맞춰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해가 바뀌는 날. 사람들은 대부분 뭔가 추억을 쌓으며 새해를 맞는다. 농구영신의 목표는 더 많은 사람들이 경기장을 찾거나 TV를 통해 농구와 함께 새해를 맞는 것이다. 경험과 이야기가 쌓이면 그게 바로 전통이 될 수 있다.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uni@donga.com
#nhl#북미아이스하키리그#윈터 클래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