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만원 “나경원 내가 죽인다…딸뻘 여자에게 정신적 모욕 당해”
더보기

지만원 “나경원 내가 죽인다…딸뻘 여자에게 정신적 모욕 당해”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1-08 18:20수정 2019-01-08 1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공개적으로 욕설을 퍼부은 극우 논객 지만원 씨가 “국가관과 정의감 없고 편법에 능한 나경원을 내가 죽인다”고 격한 분노를 드러냈다.

앞서 지만원 씨는 지난 4일 나 원내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위원으로 지 씨를 선출하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하자, 다음날 극우단체 집회에 참석해 “나경원 그 ×× 여자 아니냐” 등의 폭언을 쏟아 냈다.

지 씨는 7일 밤에는 개인 블로그를 통해 “저보다 21세 아래인 나경원이 아버지뻘 되는 사람을 앞에 놓고 한껏 안하무인 격으로 조롱하고 모욕하였다”며 나 원내대표가 ‘당신에 대한 세간의 평이 너무 안 좋다. 북한군을 믿는 사람 거의 없다. 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을 배신하고 싶지 않다. 당신을 한국당이 안고 가면 한국당 망한다. 당신은 절대로 한국당이 끌어안을 수 없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경원 발언은 ‘5·18이 북한군이 일으킨 게릴라 폭동이었다’는 결론을 적극 차단하는 발언이다”며 “나경원을 제 앞에 무릎 꿇려 달라. 저 지만원은 딸뻘 되는 젊은 여자, 한국당 원내 대표로부터 씻어낼 수 없는 정서적 정신적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또 “여왕행세 하는 나경원, 생각할수록 치 떨린다”며 “저는 나경원이 아무렇게나 해도 좋다. 단지 한국당 100여 명의 의원들에 경고하고 싶다. 총선에서의 한국당 운명을 이런 개념 없는 여자에게 맡기는 것이 한심하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9일 오후 2시 나경원 원내대표의 집 앞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