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필리핀 언론, 패배에도 만족 “한국에게 자신감 얻어”
더보기

필리핀 언론, 패배에도 만족 “한국에게 자신감 얻어”

뉴스1입력 2019-01-08 14:27수정 2019-01-08 1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시안컵 축구대표팀 황의조가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승리한 후 필리핀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9.1.7/뉴스1 © News1

필리핀 언론이 자국 축구 대표팀의 아시안컵 한국전 패배에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필리핀 일간지 인콰이어러는 8일(이하 한국시간)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한국에게 패했지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지난 7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필리핀을 1-0으로 꺾었다. 후반 21분 황의조가 결승골을 넣었다.


한국 입장에서는 약체 필리핀에게 고전 끝에 따낸 진땀승이었다. 그러나 필리핀에게는 대어 한국을 상대로 승점을 따낼 수 있었을만큼 선전한 경기였다. 특히 필리핀에게 한국전은 아시안컵 데뷔전이었다.

주요기사

인콰이어러는 “완벽한 수비를 보였지만 황의조에게 결승골을 빼앗기고 말았다”며 “한국을 상대로 접전을 벌인 필리핀은 자신감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필리핀 언론 필리핀스타는 “필리핀 선수들이 아시안컵 데뷔전에서 전반 45분 동안 용기를 보여줬다”며 “하비에르 파티뇨의 발리슛이 한국 골문을 위협했지만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에 막혔다”고 호평과 함께 경기 내용을 자세히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