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효리네 민박, 제주에 8693명 취업유발 효과”
더보기

“효리네 민박, 제주에 8693명 취업유발 효과”

뉴시스입력 2019-01-08 11:49수정 2019-01-08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에서의 일상생활과 예능이 결합된 스토리텔링 방식의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이 제주여행에 대한 시청자의 호기심과 감성을 자극해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한국은행 제주지역본부가 발표한 ‘제주거주 유명인 방송노출이 제주관광에 미치는 영향-효리네 민박을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방송에 따른 관광객 증가로 제주지역에서 총 8693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유발효과는 특정한 재화를 10억원 생산하기 위해, 해당 산업뿐 아니라 산업 간 파급효과로 다른 산업에서 간접적으로 유발되는 취업자 수를 포함한 수치다.


산업별로 보면 요식업과 숙박업이 5173명으로 취업유발효과가 가장 컸으며 이어 도소매업(1844명), 문화서비스업(616명), 육상운송업(374명), 장비 및 용품임대업(349명) 순이었다.

주요기사

이는 지난 2017년 기준 제주지역 연간 취업자인 37만4000만명의 2.3% 수준이다.


효리네 민박 방송으로 생산유발효과도 6251억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요식업과 주점업이 1644억원으로 생산유발효과가 가장 컸으며 이어 숙박업(1334억원), 항공운송업(1174억원), 도소매업(976억원), 장비 및 용품임대업(655억원) 등의 순이었다.

부가가치유발효과는 총 3034억원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숙박업(894억원), 요식업 및 주점업(671억원), 도소매업(588억원), 장비 및 용품임대업(363억원) 등이 부가가치유발효과를 봤다.

이 같은 효과는 관광정보를 단순하게 나열하는 인위적인 홍보방식이 아니라 등장인물의 체험과 대화 등 방송의 전체적인 이야기 전개과정에서 관광지가 자연스럽게 노출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사드배치 문제로 중국관광이 크게 줄어들었던 기간에 효리네 민박이 방송되면서 내국인 관광객 증가를 유도하는 등 제주지역 경제 안정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다만 방송을 통한 마케팅 효과는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약화하거나 소멸되기 때문에 자연과 어우러진 제주만의 독특한 가치를 제고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왔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나홀로 및 소규모 여행객이 증가하고 직접체험을 선호하는 추세”라며 “자연을 통한 힐링과 식도락 투어 등 여행소비자의 의사결정 방식 변화를 감안해 여행 컨텐츠를 개발하고 맞춤형 마케팅을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방송 이후 인지도가 높아진 관광지에 대해서는 대중의 관심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경관 등 본연의 가치가 보존될 수 있도록 기반 시설을 확충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효리네 민박 방송기간인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내국인 관광객은 분기 평균 약 25만2000명으로 전체 방송기간 중에는 총 100만7000명이 제주를 여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은 총 1358만명으로 사상 최고 수준이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