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입각 꿈꾸는 與중진들… 통일장관 눈독
더보기

입각 꿈꾸는 與중진들… 통일장관 눈독

유근형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1-08 03:00수정 2019-01-09 16: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년 총선前 마지막 입각 기회… 靑에 직간접적 의사 전달하기도
일각 “출마땐 10개월짜리 장관”
“솔직히 장관 시켜 주면 하고야 싶지….”

더불어민주당 중진 A 의원은 설 전후 중폭 개각설과 관련해 7일 이같이 말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정치인 출신 장관들의 국회 복귀설이 퍼지면서 일부 여당 의원은 호시탐탐 장관 자리를 엿보고 있다.

몇몇 여당 중진급 의원은 청와대에 직간접으로 입각 의지를 전달하고 있다고 한다. A 의원은 “국회 상임위원장까지 지낸 3선 이상 중진들은 당내 역할이 모호한 경우가 많다”며 “내년 총선 전 마지막 입각 기회를 잡고 싶은 중진들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남북관계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퇴진으로 존재감과 권한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통일부 장관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정부 안팎에선 조명균 장관의 유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만, 이와 무관하게 다음 정치 행보를 위한 발판으로 삼으려는 일부 중진 의원이 통일부 장관 자리를 노리고 있다는 얘기다.

주요기사

하지만 여권 내부에서조차 다음 총선에 나서려는 의원들이 지금에 와서야 장관직을 욕심내는 것은 명분이 약하다는 지적이 많다.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선 선거 90일 전인 내년 1월엔 장관직을 사퇴해야 한다. 상반기에 인사 청문회가 마무리되더라도 총선에 출마하려면 장관직을 10개월 이상 수행하기 어렵다.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지 않는 이상 ‘경력 쌓기’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얘기다.

민주당의 중진 B 의원은 “장관 꿈이 있다고 해도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쉽게 나서긴 어려울 것”이라며 “특히 문 대통령이 ‘1년도 못 하는 정치인 장관’을 임명할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근형 noel@donga.com·박효목 기자
#입각#더불어민주당#문재인 대통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