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산후조리원서 호흡기 법정감염병 발병…5명 확진
더보기

대구 산후조리원서 호흡기 법정감염병 발병…5명 확진

뉴스1입력 2019-01-07 15:23수정 2019-01-07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가 발병,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 A산후조리원에 있던 신생아가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을 보여 병원에서 진료한 결과 RSV 양성으로 확인됐다.

RSV에 감염된 신생아는 지난해 12월21일 산후조리원을 퇴원한 뒤 사흘 후인 12월24일 콧물, 발열 등의 증상을 보였으며, 12월26일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달서구보건소는 최근 산후조리원을 거쳐간 산모와 신생아, 종사자 등 170여명을 대상으로 호흡기 증상을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산후조리원이 모자보건법을 위반했는지도 파악 중이다.

현재까지 병원에서 확인된 RSV 확진자는 5명이며, 이들 중 2명은 증상이 호전돼 퇴원했으나 3명은 입원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입원해 있는 3명의 증상도 모두 양호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 산후조리원에 입원 중이던 산모와 신생아는 모두 퇴원한 상태다.

RSV는 인두염 등의 증상을 보이다 자연 회복되지만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게서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페렴 등을 일으킬 수 있다.

국내에서는 매년 10월~이듬해 3월 주로 발생하며 감염자와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전파된다.

(대구ㆍ경북=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