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그룹, 청각장애인 운전자 위한 ‘조용한 택시’ 공개
더보기

현대차그룹, 청각장애인 운전자 위한 ‘조용한 택시’ 공개

원성열 기자 입력 2019-01-07 12:48수정 2019-01-07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긴급차량 사이렌, 경적 등 운전자 필요 소리정보 시각·촉각화

현대자동차그룹이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을 위한 신기술 적용 프로젝트 자동차 ‘조용한 택시’ 관련 영상을 7일 공개했다.

‘조용한 택시’는 2017년 현대차 그룹의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ATC: Audio-Tactile Conversion)’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영상에 등장하는 자동차는 시각에만 의존해 운전해야 하는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을 위해 차량 내·외부의 모든 소리 정보를 시각이나 촉각 정보로 변환해 전달하는 감각 변환 기술을 적용했다.



주행 중 운전자에게 필요한 다양한 청각정보를 알고리즘을 통해 시각화해 전방표시장치(HUD: Head Up Display)로 노출시키고, 운전대에 진동과 빛을 다단계로 발산시켜 운전자에게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관련기사


특히 경찰차, 소방차, 구급차의 사이렌은 물론 일반 자동차의 경적 소리까지 구분해 HUD에 각각의 이미지를 접근하는 방향 정보와 함께 표시한다. 동시에 운전대를 통해서는 진동과 다양한 컬러의 발광다이오드(LED)을 통해 소리 정보를 운전자가 시각과 촉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후진 시 발생하는 사물 근접 경고음도 HUD와 운전대 진동 감도로 변환된 정보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조용한 택시’와 함께 제작한 캠페인 영상이 청각장애인도 충분히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림으로써 장애인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