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매출 4조원 돌파…‘단일매장 세계 1위’
더보기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매출 4조원 돌파…‘단일매장 세계 1위’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입력 2019-01-07 10:34수정 2019-01-07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명동본점 지난해 매출 4조 원 달성…‘단일 매장 매출 세계 1위’
월드타워점 강남권 유일 매출 1조 원 매장
지난해 롯데면세점 전점 매출 약 7조5000억 원 예상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외관.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서울 중구 명동본점과 서울 송파구 월드타워점 매출이 각각 4조 원, 1조 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은 지난달 14일 매출 4조 원을 돌파하며 ‘단일 매장 매출 세계 1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중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보복 여파로 잠시 주춤했던 명동본점 매출은 전년대비 약 35% 신장하며 지난해 일평균 110억 원을 넘어섰다.

1980년 문을 열 당시 22억 원 이었던 연매출은 중국인 관광객이 본격적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2011년 1조 원을 달성했다. 이후 2015년 2조 원, 2016년 3조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엔 3조 원을 돌파한지 2년만에 매출 4조 원을 넘어섰다. 롯데면세점은 사드 보복 이후 침체된 중국 단체 관광객을 대신한 따이공(대리구매상) 수요 증가가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스타라운지.

명동본점은 고객 쇼핑 편의를 위해 지난 2016년 8월 본점 12층을 확장해 선보였으며, 작년 10월 명동본점 1층 ‘스타에비뉴 코너’를 개보수(리뉴얼)해 문을 열면서 국내최대 중소중견 브랜드 편집매장인 ‘블루밍뷰티관’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브랜드 다각화 및 동반성장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특히 작년 4월에는 총 100억 원을 투자해 상위 VIP고객을 위한 ‘스타라운지’를 선보였다.


월드타워점 역시 지난달 23일 연매출 1조 원을 달성하며 ‘1조 원 클럽’에 가입했다. 시내면세점 특허를 재취득해 문을 연 2017년 당해년도 57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일년 만에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약 80% 신장률을 보였다. 특히 사드보복으로 인해 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월드타워점에 입점한 국내 중소중견브랜드 매출은 전년대비 300% 신장했다.

주요기사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국내 전체 매출 7조5000억 원을 넘어서며 창립 이래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2017년 매출 6조 원을 달성한 이후 일 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며, 전년대비 25% 신장한 수치다.

온라인 매출도 크게 증가했다. 온라인 매출은 전년대비 50% 신장한 2조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2013년 8%였던 매출 구성비가 5년 만에 3배 이상 증가한 25%를 차지했다. 롯데면세점은 인터넷 및 모바일 면세점 플랫폼 개선 및 인터넷점 전용 상품 개발이 긍정적으로 작용했으며, 적립금 증정 등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를 통한 20~30대 고객 유치가 매출증가로 이어졌다고 보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급격한 시장 변화 속에서도 38년간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 할 수 있었다”며 “업계 선두주자로서 한국 면세시장의 글로벌화와 국내외 잠재적 고객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jis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