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타미플루 이상반응 3건 중 1건이 어린이와 10대
더보기

타미플루 이상반응 3건 중 1건이 어린이와 10대

뉴스1입력 2019-01-04 13:55수정 2019-01-04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이 59.6% 차지…김광수 “보건당국 대처 필요”
© News1

최근 5년간 인플루엔자(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건수가 1020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작용 3건 중 1건은 19세 미만 환자에게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현황’에 따르면 2014~2018년 9월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건수는 총 1020건이었다.

연도별로 2014년 184건, 2015년 209건, 2016년 257건, 2017년 164건, 2018년 9월 206건으로 해마다 200건 내외의 부작용이 보고됐다.


지난 5년간 19세 미만 타미플루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 건수는 344건으로 33.7%에 달했다.

주요기사

이는 최근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가 발표한 ‘최근 5년간 서울대병원 타미플루 처방 환자의 약물유해반응 발생자료’ 분석 결과와도 맥을 같이 한다.

센터 분석 결과 타미플루 처방 환자 7045명 중 29명에게 부작용이 발생했고, 부작용이 발생한 환자 90%가 20세 미만이었다.

또 부작용 보고 건수 중 여성은 608건(59.6%)으로 남성 318건(31.2%)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김 의원은 “최근 타미플루를 복용한 여중생이 이상증세를 보인 후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타미플루와 환각·환청 등 이상증세 사이의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보건당국의 조속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