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지킨 英노병, 소원대로 한국에 잠든다
더보기

한국 지킨 英노병, 소원대로 한국에 잠든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01-04 03:00수정 2019-01-04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피크먼씨 2월 유엔묘지 안장
중공군과 마량산 전투서 용맹 떨쳐… 2010년이후 두차례 한국 방문
“영국사람들에 한국 발전상 자랑, 군인은 늘 싸웠던곳 생각하기 마련”
6·25전쟁에서 많은 무공을 세운 영국 출신 유엔군 참전용사 윌리엄 스피크먼 씨(사진)가 생전 유언에 따라 부산 유엔기념공원 유엔군묘지에서 영면한다. 스피크먼 씨는 작년에 향년 90세로 별세했다. 영국 언론들은 그의 별세 소식을 크게 보도하며 전쟁영웅의 헌신을 기렸다. 3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고인의 유해는 다음달 인천공항으로 봉환돼 부산 유엔군묘지에 안장된다.

고인은 6·25전쟁 당시 근위 스코틀랜드 수비대 1연대 소속 이등병으로 참전했다. 특히 1951년 11월 임진강 지역에서 벌어진 마량산 전투에서 용맹을 떨쳤다. 마량산은 임진강 일대를 내려다볼 수 있는 군사적 요충지였지만 중공군이 대거 진을 치고 있어 미군도 여러 차례나 점령하는 데 실패했다.

스피크먼 씨가 소속된 부대도 중공군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지만 수적 열세에다 탄약도 떨어져 위기에 몰렸다. 당시 스피크먼 이병은 동료 6명과 함께 적진에 침투해 수십 개의 수류탄을 투척한 뒤 육박전을 벌여 큰 전과를 올렸다. 이 과정에서 다리에 중상을 입었지만 소속 부대가 철수할 때까지 후퇴하지 않고 적과 맞서 싸웠다.

그의 전공을 기려 영국 정부는 최고 무공훈장인 빅토리아 십자훈장을 수여했다. 고인은 이 훈장을 2015년 한국에 기증했다.

2010년과 2015년에 한국을 방문한 그는 “당시 수천 명의 중공군이 공격해 왔는데 우리는 겨우 700명뿐이었다”며 “싸움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수류탄을 있는 대로 모아 내던졌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영국 사람들에게 늘 한국의 발전상을 전하며 ‘내가 그곳에서 싸웠다’고 자랑스럽게 말한다”며 “군인은 늘 자기가 싸웠던 곳을 생각하기 마련이다. 죽으면 재가 돼 한국에 묻혀 영면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스피크먼 씨의 소식을 접한 뒤 “안장식 준비와 유가족 체류 일정에 소홀함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써 줄 것”을 당부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6·25전쟁#유엔군 참전용사#윌리엄 스피크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