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종석 靑비서실장 교체 앞당긴다
더보기

임종석 靑비서실장 교체 앞당긴다

한상준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1-04 03:00수정 2019-01-04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르면 주말… 3배수 검증 막바지, 후임 실장 노영민-송영길 등 거론
동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이 시기를 앞당겨 당초 다음 달 설(2월 5일) 전후 교체하려던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을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에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후임 비서실장 후보군에 대한 검증에 착수했다.

3일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청와대는 후임 비서실장 인선에 착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3배수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이미 마무리 단계”라며 “다만 문 대통령이 (교체 시점에 대한) 최종 결론은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차기 비서실장으로 가장 유력하게 꼽히는 인사는 노영민 주중대사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등도 거론된다.

비서실장 외에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 등도 동시 교체할지 검토하고 있다. 한 참모는 “두 자리 모두 후임자 물색이 거의 끝났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와 함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바뀐다면 후임으로는 지난해 남북 간 물밑접촉을 주도했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유력하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핵심 참모에 대한 인사를 앞당기려는 것은 새해 일찌감치 청와대 개편을 마무리짓고 경제 활력 행보에 집중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여부와 시기에 따라 인사 시점은 미세 조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관련기사

한상준 alwaysj@donga.com·문병기 기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교체 앞당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