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사 살해범 “머릿속 폭탄 없애달라”
더보기

의사 살해범 “머릿속 폭탄 없애달라”

김민찬 기자 입력 2019-01-04 03:00수정 2019-01-04 12: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시 망상에 빠져 임교수에 요청… 안 들어주자 준비해온 흉기로 범행 서울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박모 씨(30)는 자신의 머리에 소형폭탄이 설치돼 있다는 망상에 빠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북삼성병원 의사들이 내 머리에 소형폭탄을 넣었고 나에게 해를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씨는 또 ‘폭탄을 제거해 달라는 요청을 들어주지 않으면 의사를 살해하기로 마음먹었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2015년 9∼10월 강북삼성병원에서 조울증으로 입원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 당시 임 교수는 박 씨를 진료한 주치의였다. 박 씨는 임 교수를 해칠 목적으로 흉기를 미리 준비해 병원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당시 박 씨는 임 교수의 퇴로를 미리 차단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임 교수의 진료실에 들어간 박 씨는 임 교수가 간호사를 통해 경비원을 부르려 하자 진료실 문을 안에서 잠근 것으로 조사됐다.

김민찬 기자 goeasy@donga.com
관련기사
#준비해온 흉기로 범행#범행동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