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넥슨, 매각하나…“텐센트 유력한 인수 후보”
더보기

넥슨, 매각하나…“텐센트 유력한 인수 후보”

스포츠동아입력 2019-01-04 05:45수정 2019-01-04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주 NXC 대표. 사진제공|넥슨

■ 연초 게임업계 초대형 M&A설 ‘들썩’

김정주 10조원대 지분 전량 매각설
NXC 측 “확인해 줄 것 없다” 입닫아
텐센트 인수 땐 한국시장 영향력 강화


“중국으로 넘어가나”


새해 초부터 국내 게임업계 ‘빅3’이자 글로벌 게임사인 넥슨이 매각설에 휩싸였다. 창업주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물로 내놓았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관련기사

3일 오전 첫 보도가 나오자 NXC 측은 “확인해 줄 것이 없다”고 했다가, 오후엔 다시 “사실여부와 상관없이 최대한 빠르게 공시를 준비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NXC 측이 확인을 미루는 동안 업계에서는 매각 규모가 10조원에 달하고, 중국 회사가 인수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3일 한국경제 보도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매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주관사로 선정됐고 2월 예비입찰을 시작할 것이란 구체적인 내용까지 전해졌다.

매각이 성사될 경우 국내 기업으로는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 거래가 될 전망이다. NXC는 넥슨 일본법인의 지주사다.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넥슨의 시가총액은 2일 종가 기준으로 1조2626억엔(약13조원). 이 중 NXC의 지분(47.98%) 가치만 6조원이 넘는다. 그 외에 NXC가 별도로 보유한 스토케, 비트스탬프 등 계열사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매각 규모는 10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워낙 규모가 큰 거래여서 일단 국내에서는 인수 대상자를 찾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해외로 눈을 돌려보면 EA나 텐센트 등 몇몇 글로벌 기업들이 눈에 띈다. 이중 현재 중국의 텐센트가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텐센트는 그동안 라이엇게임즈, 슈퍼셀 등 굵직한 글로벌 게임사를 인수한 바 있다. 국내 게임사 중에서도 넷마블과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던전앤파이터’를 중국에 서비스하면서 1년에 조 단위의 로열티를 넥슨에 지불한다는 점도 유력 인수 후보란 전망에 설득력을 더해 준다. 업계는 넥슨이 텐센트에 매각될 경우 한국 게임시장에 대한 중국자본의 영향력이 더 확대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한편 김정주 대표가 넥슨에서 손을 떼려는 배경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단지 김 대표가 규제가 심한 국내 게임산업에 피로감을 느껴왔다는 이야기 등이 전해지고 있을 뿐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NXC 측은 “김정주 대표는 평소 규제 피로감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