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정경두, 北도발 이해하잔 건가…당장 군복 벗어야”
더보기

이언주 “정경두, 北도발 이해하잔 건가…당장 군복 벗어야”

뉴스1입력 2019-01-03 13:53수정 2019-01-03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겨냥 “그런 망언 할 정도로 장관 자리 탐났나”
“국방 장관은 천안함 잊어선 안 된다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3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도발을 이해하자”라는 발언과 관련 “당장 군복 벗어라. 자격 없다”고 맹공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 장관은 우리가 이해하고 넘어가자는 것이 무엇인지 분명히 밝히라. 우리 함정을 폭침시킨 것을, 아님 우리 아이들, 병사들 46명을 죽인 것을 (이해하란 것인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정 장관이 대한민국의 국방장관인지, 인권과 민주주의를 입에 달고 살면서도 북한정권의 악행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못하는 주사파 운동권 집권세력의 장관인지 분명히 하라”며 “그런 망언을 할 정도로 장관 자리가 탐났나”라고 재차 지적했다.


그는 “김영철 북한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남 때 뭐라고 했나.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인 것은 맞다고 하지 않았나. 그러고도 국방부 장관인가”라며 “국방부 장관은 전략적으로 북한과 악수와 대화를 하더라도 46명의 장병을 수장시킨 만행을 잊어서는 안 된다. 한시라도 경계태세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이어 “천안함 사건은 전쟁으로 비화될 수도 있는 어마어마한 도발이었다”며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 보면 (북한이) 그런 도발까지 감행할까 싶었는데 지금 국방부 장관의 어이없는 발언을 보니 우습게 보이고도 남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