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만개 전구로 만든 ‘자주’
더보기

10만개 전구로 만든 ‘자주’

뉴시스(신문)입력 2019-01-03 03:00수정 2019-01-03 1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12월 20일 북한 평양 시민이 가득한 전차 뒤로 평양의 랜드마크 류경호텔을 빛내는 ‘자주’라는 글귀가 보인다. 북한은 아직 내부 공사도 끝나지 않은 105층 초고층 건물인 류경호텔 외관에 무려 10만 개가 넘는 전구를 달아 밤마다 체제 선전 문구를 내보내고 있다.


평양=AP 뉴시스
주요기사
#북한#평양#류경호텔#전구#선전 문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